[2018]

Notes on the Inflection Point

 

Inflection point is not a commonly usedword. It sounds similar to the word ‘turning point’, but ‘turning point’ has a positive connotation. However, inflection point means that the change of direction is not predictable; either moving forward, backward, up, down, left, or right. That is the reason why I was attracted to the word. Because, even if the direction is unknown, being in the exact moment right before a transition is inevitablefor an individual or situation.

In the state of repetition or stillness, how can we describe such moment?

Here the four different stories. And these stories are connected to each other without a hierarchy creating another story, and sometimes, each one of them tells the unique story of its own.  

 

1.   Frame

2.   Variation

3.   Blister

4.   Vomit

 

If inflection point were to be a frame[1], the followings can be implicated: the existence of it, the attempt to break out of a frame[2], and turning into a strange figure as a result of the breakage. These are within the process of making an effort to escape out of something. An existence appears at the state of ambiguity and it chooses the uncertainty as its stance of balance. This balance maintains the state where it could possibly collapse at once, but eventually reaches the point where a great transition is foreshadowed.

The momentary state in which a great transition is foreshadowed, isthe inflection point

 

[1] Inflection point is a moment. And the moment is a status where something is briefly stopped. Therefore, this moment could be considered as a frame. A frame is not only the state where something repeats or is similarly made, but also the moment itself could be seen as a frame. 

[2] The frame here is different from the framethat signifies inflection point. This frame indicates the conventional frame.

Notes on the Inflection point

 

'변곡점'과  'Inflection point'. 일상에 잘 쓰지 않는, 생소하게 여겨지는 말이다. '전환점' 또는 'turning point'로 비슷하게 쓰일 수 는 있지만 이들은 긍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변곡점은 앞, 뒤, 위, 아래, 좌, 우 변화 방향의 예측이 어려움을 뜻한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이 단어에 끌렸다. 향방을 알 수 없지만 변화의 직전에 선 개인 혹은 상황의 순간은 불가항력적이기 때문이다.

반복 혹은 정체된 상태에서 변화를 맞이하기 직전의 순간은 어떻게 그려질까. 

여기 네가지 이야기가 있다. 각각의 이야기는 상하 관계없이 서로 자유롭게 연결되어 다른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고 따로 떨어져 각자의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1.    틀

2.    변주

3.    물집

4.    구토

  

변곡점을 하나의 프레임[1]으로 본다면, 그것의 존재와 프레임[2]을 탈피하려는 시도 그리고 이상한 형태로의 탈피를 유추해 낼 수있다. 이는 모두, 우리가 무언가에서 벗어나려는 시도 중에 벌어지는 일련의 과정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애매한 상태에서 존재는 시작되고, 그 존재는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 애매함을 하나의 자세로 택한다. 이 균형은 순식간에 무너져버리는 위태위태한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가 큰 변화를 암시하는 상태에 이르고만다.

순간이지만 큰 변화를 암시하는 상태. 그 곳이 변곡점이다.   

[1] 변곡점은 순간이다. 그 순간이라는 것을 아주 찰나지만 정체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봤을 때, 그 순간만큼은 프레임이 아닐까. 되풀이되거나 비슷하게 만들어진 상황만을 프레임이라고 일컫는 것이 아니라 본인은 그 moment 자체를 프레임이라 보고 있다.

[2] 여기에서의 프레임은 변곡점을 프레임으로 뜻하는 것과 다른 의미이다. 통속적인 프레임을 의미한다.

[2013]

Irresolution and its irregularity

Why am I so irresolute in every circumstance?

 

The question arises from an unstable psychological state, I find this aspect in physical irregular phenomenon, as of its unpredictable character. These unpredictable and unstable states are main concern in my work. I compound these psychological and physical phenomena into my work, which becomes my own regulation.  

 

 

The irresolution has mostly begun with emotional conflict. In my case, the emotional conflict happens between my egomaniacal character and low self-esteem. This phenomenon is closely related to anxiety from repetitive mistakes and compulsion from trying to be perfect. It is usually classified as anxiety disorder. It always hinders me from making a decision at once. As this irresolution isn’t clearly defined to me, it challenges me consistently to conquer it. So, I use this mental disorder as base material in my artwork, hoping that I can overcome it through artwork. Along with this psychological interest, I’m also interested in physical irregular phenomenon, because it is a visual version of unclearness. Particularly, I find the subtle thread in topography and geometry of nature as a part of physical irregularity. Because they are firm presences and clear structures compare to other irregular phenomena. To be specific, I focus on wrinkles and crumpled shapes from the topography and the geometry of nature. Because it tells the stories of how they have occurred and how they are associated with each other. Regarding this feature, the physical state of nature resembles the psychological state of a human being.

 

  

I want to create surrealistic structures and atmosphere that are based on my interest in the irregular phenomena. As the phenomenon is circumstantial, my perception naturally moves on to space and atmosphere. The space that I see at the moment of irresolution is based on chaos. This chaos has irregular patterns with unclear shapes. The atmosphere is based on duality. It always comes with warmth and chilliness. I want to analyze this abstract mental state and to actualize it in my artwork. To represent these ideas, I use various media. Even if I use different media, it is associated with the theme “irregularity.” The media that I mostly use relates to flexibility and duality. Fabric is the representative material, which has both flexibility and duality in it. However, I also use solid material. Even if solid material doesn’t have flexibility and duality, I visualize it like a crumpled shape, which seems like a piece of fabric or topographic scenery. With these processes, my interest in organic imperfect object is added in different subject. Thus, the space and atmosphere are actualized through irregular patterns on every material with psychic touch.

 

 

Birth and death are main concern of most people. It is important, but I want to focus on in-between it. I call various lives between birth and death as ‘Spectrum.’ Most of lives are composed of repetitive routine and several big events that can count with hands. There are small portion of exceptions within these lives. These exceptions are occurred by psychological conflicts or physically surrounded circumstances. These exception gives me full of inspiration to my artwork with my immediate mentality. Perhaps, that’s why I’m just staying in an irresolute state.

 

 

현대 도시문화와 일련하여 발생되는 불규칙한 현상들(심리상태, 물리적 현상)에 대한 나의 관심이 작업의 주된 재료이자 영감의 원천이다. 불규칙적인 현상들은 일상과 완전히 동떨어져있지는 않다. 그저 그 현상들은 조금 익숙하지 않거나 낯설 뿐이다. 감정과 물리적 현상의 카테고리가 불분명해질 때 그 현상들은 슬그머니 얼굴을 내미는 데, 이러한 순간들을 포착하고 그것들을 공간과 분위기로 연결하여 작업을 진행해가고 있다. 내가 보는 공간은 혼란상태를 바탕으로 두고 있는 망설임(irresolution)의 순간과 관련이 있고, 이 혼란상태는 불규칙적인 패턴들과 불확실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그로인해 만들어진 분위기 또한 이중성을 띄고있다. 그 분위기는 대개 온기와 한기를 함께 불러일으켜, 오묘하게 존재하는 단어를 빗겨나가 자신만의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나는 이러한 추상적인 상태들을 분석하여 시각화시키는 전달자 역할을 하고 있다. 작품을 구성하는 재료들 서로는 연관성이 없더라도, 그것들은 “불규칙성”이라는 하나의 주제로 연결되어 구체화된다. 주로 사용하는 재료들의 물성은 유연성과 이중성과 관련이 있는 것들인데, 그 예로 직물이 있다. 그러나 고체화된 단단한 재료도 사용하곤 하는데, 그 재료의물성이 유연성, 이중성과 관련이 있지 않더라도, 나는 그것을 한 장의 직물이나 지형의 형태로(둘다 구겨지거나 주름진 형태를 가지고 있음) 시각화시키고 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나의 자연적이며 불완전한 물체에 대한 관심을 다양한 소주제로 분화시켜 나타내고 있다.

 

탄생과 죽음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주요 관심사다. 이는 중요한 주제이지만, 나는 그것들의 중간에(in-between) 초점을 맞추고 싶다. 탄생과 죽음 사이에 존재하는 다양한 삶들을 나는 스펙트럼이라고 부르고 있다. 스펙트럼안의 대부분은 반복되는 일상과 적당히 셀 수 있을 정도의 큰 이벤트들 정도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을 제외시키고 나면, 그 안에 소소한 예외들이 자리하고 있다. 그 예외들은 심리적인 충돌이나 물리적 주변 상황들로 인해 발생하곤 하는데, 이러한 예외들이 나의 즉각적 심리와 결부되어 내 작업에 많은 영감을 준다. 어쩌면 그렇기에 내가 늘 망설이는 것 같은 상태(irresolute state)에 머물러 있는지도 모른다.